‘의료용 대마’ 치료용 수입허가 추진…불법 유통 ‘블록체인’으로 방지

논란이 됐던 ‘의료용 대마’가 국내에서도 치료제로 사용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뇌전증 등 희귀·난치 질환자에게 해외에서 허가된 대마 성분 의약품을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해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뇌전증 환자들에게 의료용 대마는 국내에 대체치료수단이 없어 반드시 필요한 치료제였다.

이에 식약처는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월 국회에서 발의된 대마 관련 법률안을 수정·보완해 해외에서 허가된 대마 성분 의약품이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해 사용하겠다는 방침이다.

머지않아 국내에서도 영국과 프랑스 등 해외에서 판매 중인 대마 성분 의약품이나 최근 미국에서 허가된 희귀 뇌전증 치료제 의약품 등을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대마초에서 유래된 것이라도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를 받지 않은 식품이나 대마 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자가 치료용으로 수입이 금지된다.

사실 국내는 의료용 대마 도입 문제를 두고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며 갑론을박이 거셌다. 정부도 대마 성분중 하나인 향정신정 성분인 ‘테트라히드로카나비놀(THC)’이 들어갔다는 이유로 대마를 치료제로 사용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나 의료용 대마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추세고, 국내도 지난 5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의료용 대마 합법화’를 요구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많은 이들이 지지의사를 밝히는 등 국내도 시급히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여기에 국내에서 의료용 대마를 불법 취급하기에 해외에서 밀수입하는 뇌 질환 환자 가족들이 많아졌고, 설사 정부가 적발한다해도, 이들을 처벌하는 비난여론이 들끓자 정부도 이런 여론과 현실을 반영해, 결국 대마를 의료용으로 사용하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미국, 호주, 영국 등 외국에서는 대마를 에피디올렉스의 주성분인 ‘카나비디올(CBD)’이 풍부하고 불안 증세와 부작용이 없어 10년 전부터 뇌 발작 증세를 보이는 뇌전증(간질) 치료제로 쓰여왔다.

통증도 없고, 알츠하이머 치매, 뇌전증, 파킨슨병 등 뇌 인지관련 질환, 암성 통증, 자폐증, 크론병 등에서 CBD의 유효성 또한 입증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조차 최초로 대마 성분이 들어간 의약품을 난치성 뇌전증(간질) 치료제로 승인한 바 있다.

다만 대마는 엄밀한 잣대에서 ‘마약류’이기에 수입이 되더라도 당분간 진통이 예상된다. 대마가 의료용으로 사용되다 자칫 시중에 불법 유통된다면, 일반인들이 쉽게 접하게 되고, 결국 과도한 대마사용으로 부작용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결국 의료용 대마는 반드시 필요한 환자들에게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인데, 이를 반드시 이루려면 시스템 도입을 통한 통제가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는 불법유통을 막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을 이용하자고 대안을 제시했다. 블록체인은 대마 재배, 생산,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안전하고 투명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이에 의료용 대마 합법화 운동본부 대표를 역임 중인 강성석 목사는 “현재 필요한 것은 의료용 대마가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쓰일 수 있는 시스템이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이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블록체인 스타트 기업인 프라즘 권용현 디렉터는 “의료용 대마 합법화로 우려되는 오남용 등을 블록체인을 이용해 예방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에 저장된 생체정보로 의료용 대마의 필요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유통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By | 2018-07-19T17:36:36+00:00 7월 19th, 2018|뉴스|‘의료용 대마’ 치료용 수입허가 추진…불법 유통 ‘블록체인’으로 방지에 댓글 닫힘